메뉴 건너뛰기

ANMCCF

QT묵상

나누고자 하는 말씀: 출애굽기 17장 8절 – 16절

 

  • 출 17:8) 그 때에 아말렉이 와서 이스라엘과 르비딤에서 싸우니라
  • 출 17:9) 모세가 여호수아에게 이르되 우리를 위하여 사람들을 택하여 나가서 아말렉과 싸우라 내일 내가 하나님의 지팡이를 손에 잡고 산 꼭대기에 서리라
  • 출 17:10) 여호수아가 모세의 말대로 행하여 아말렉과 싸우고 모세와 아론과 훌은 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 출 17:11) 모세가 손을 들면 이스라엘이 이기고 손을 내리면 아말렉이 이기더니
  • 출 17:12) 모세의 팔이 피곤하매 그들이 돌을 가져다가 모세의 아래에 놓아 그가 그 위에 앉게 하고 아론과 훌이 한 사람은 이쪽에서, 한 사람은 저쪽에서 모세의 손을 붙들어 올렸더니 그 손이 해가 지도록 내려오지 아니한지라
  • 출 17:13) 여호수아가 칼날로 아말렉과 그 백성을 쳐서 무찌르니라
  • 출 17:14)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이것을 책에 기록하여 기념하게 하고 여호수아의 귀에 외워 들리라 내가 아말렉을 없이하여 천하에서 기억도 못 하게 하리라
  • 출 17:15) 모세가 제단을 쌓고 그 이름을 여호와 닛시라 하고
  • 출 17:16) 이르되 여호와께서 맹세하시기를 여호와가 아말렉과 더불어 대대로 싸우리라 하셨다 하였더라

 

  오늘 성경 말씀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애굽에서 나와 광야에서 치른 첫 전투의 이야기입니다. 르비딤 전투라고 부르는 이 전투의 상대는 아말렉 족속이었습니다. 이 전투에는 몇 개의 특이한 점이 있습니다. 먼저 아말렉은 야곱의 쌍둥이 형인 에서의 아들 엘리바스의 아들입니다. 그래서 아멜렉의 에서의 손자이고, 야곱의 후손인 이스라엘 민족과 혈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르비딤 전투는 혈족간의 전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에서는 어떠한 사람이었습니까? 배고픔으로 인해 파죽 한 그릇에 하나님께서 주신 장자의 축복을 져버린 사람이었습니다. 즉, 에서는 육신의 정욕으로 넘어져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축복을 맛보지 못했습니다. 즉, 이스라엘 백성들은 자신들의 뿌리에서 나온 육신의 정욕과 전투를 하게 된 것입니다. 이를 우리의 삶에 적용해 본다면, 오늘 말씀은 매일의 삶 속에서 일어나는 육신의 쾌락과 정욕과의 전투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투의 시기도 독특함이 묻어나옵니다. 전투의 시기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만나를 주시고 생수를 주신 직후이었습니다. 좀 더 멀리 본다면, 홍해를 건너고 나서 첫 전투이었던 것입니다. 즉, 애굽이라는 세상에서 나와서 홍해를 건너면서 구원을 받았고 신앙인으로 살아갈 때에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고 난 직후에 일어난 사건이 바로 아말렉과의 전투입니다. 이는 우리 삶 속에서 항상 일어나는 일입니다. 항상 은혜의 자리 다음에 시험이 찾아오죠. 그리고 우리는 어쩔 때는 그 시험에 넘어져서 마치 받았던 은혜가 다 사라져버렸다고 느낄 때도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말씀은 신앙인으로서 살아갈 때에 은혜의 자리 다음에 찾아오는 시련과 시험들을 어떤식으로 받아드리고 대처해야하는 지를 잘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9절을 보면 모세의 초동 대처는 참으로 놀랍습니다. 모세는 여호수아에게 싸우라 말하고 자신은 하나님의 지팡이를 손에 잡고 산 꼭대기에 선다고 말을 합니다. 즉, 모세의 결단은 기도입니다. 시련을 하나님의 방법으로 이기겠다는 다짐입니다. 우리는 항상 문제가 발생할 때 문제를 어떻게 합리적으로 해결할까를 먼저 고민합니다. 합리적으로 사는 삶이 비신앙적인 삶은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합리적인 행동보다 앞서야 할 것은 바로 기도라는 것입니다. 여기서 여호수와는 우리의 지성, 이성 혹은 능력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여호수아가 전쟁에 이기도록 하는 방법은 바로 여호수아의 싸움의 기술이 아니라 모세의 기도라는 것입니다. 세상사람들은 각자 자신만의 무기로 싸움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하지만 주님의 자녀로서 우리들은 다른 무기를 들고 삶의 시련들과 싸워나가야 할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모세가 기도를 한 장소입니다. 모세는 장막에 들어가서 기도할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모세가 택한 장소는 산 중턱도 아니 꼭대기입니다. 나이가 많이든 모세가 산 꼭대기까지 가서 기도 해야만 하는 이유가 있었을까요? 그 이유는 바로 모세는 하나님이 이 전쟁을 어떻게 이끌어 나가는지 직접 싸우고 있는 이스라엘 병사들과 싸우지 않고 있는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가르쳐 주고 싶었던 것입니다. 이는 분명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면 그냥 이스라엘 백성들이 쉽게 아말렉 족속을 이기게 하셨을 것입니다. 하지만 굳이 모세를 산 꼭대기까지 세우시고 모세가 팔팔 들 때 이기게 하시고, 팔을 내릴 때에는 지게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 전쟁을 통해서 몇 가지를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말씀하고 싶었던 같습니다. 첫째는 이 전쟁의 주인은 하나님이심을 분명히 밝히셨습니다. 두 번째는 전쟁을 이기기 위해서는 의지적이고 끊임없는 기도가 필요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세번째는 공동체의 중요성을 말씀하셨습니다. 모세는 직접 싸우지 않고 여호수아를 싸우게 하고 자신은 기도로 중보를 합니다. 이러한 기도를 하는 모세를 옆에서 아론과 훌이 도와줍니다. 이렇게 하나님께서는 공동체가 동일한 목표를 가지고 하나님 안에서 승리하시기를 원하십니다. 여기서 우리가 배워야 할 것은 의지적이고 명시적인 기도입니다. 저는 가끔씩 바쁠때 삶에서 마음으로 기도를 한다고 말을 하곤 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시간과 장소를 떼어내어서 명시적이고 의지적으로 기도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도 부족하지만 새벽기도의 시간이 이런 면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혹은, 자신이 있는 자리에서 하던 일을 멈추고 의지적으로 하나님께 기도하는 훈련을 하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의지적이고 명시적인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마음과 행위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 가지 더 특이한 점은 모세의 팔이 피곤할 때 아론과 훌이 돌을 가져다가 모세의 아래 놓아 그를 앉히고 양쪽에서 팔을 들었다는 것입니다. 저는 여기서 ‘돌’에 집중을 하고 싶습니다. 해석이 다 다를 수 있겠지만, 저는 이 돌을 예수그리스도로 해석을 했습니다. 모세가 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의지적으로 팔을 들고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신앙인으로 살아갈 때에 여러가지 문제들을 하나님에 두고 의지적으로 기도를 하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이렇게 신앙인으로 살아 갈 때에도 지칠 수 있고 피곤할 수 있습니다. 이는 마치 기도하는 모세의 팔이 물리적으로 피곤하고 아팠던 것과 같습니다. 주님의 자녀로 살아가더라도 우리는 반드시 시련을 만나고 힘들고 쓰러집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우리는 예수님이라는 반석 위에 서야 한다는 것입니다. 비록 쓰러지더라도 우리는 든든한 예수님이라는 반석 위에 있을 것이며 예수님께서 우리 삶을 통째로 지탱해 주실 것입니다. 물론 쓰러질 때 마다 일으켜 세워주는 공동체의 역할도 매우 중요할 것입니다.

  그래서 결론은 어떠했습니까? 결국 여호수아가 아말렉을 이겼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육신의 정욕을 극복했습니다. 우리의 지성과 이성이 아말렉을 이겼는데 이는 기도라는 힘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우리의 의지적인 마음과 행동, 그리고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승리한 것입니다. 우리가 매일 만나와 매추라기와 같은 은혜를 하나님께로 받듯이, 우리는 또한 매일 문제와 시련을 겪을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 성경이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는 위대하고 매우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14절에서 모세는 이 사건을 책에 기록하여 기념하게 하고 여호수아의 귀에 외워 들리게 하라고 하십니다. 우리의 이성과 지성이 지겨울 정도로 기도의 중요성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겠죠. 문제 앞에서 이성과 지성이 먼저 반응하기 보다, 기도로써 반응 해야한다는 교훈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함축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될 때 하나님께 아멜렉과, 우리의 육신의 정욕과, 대대로 싸워 주실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여호와 닛시라고 말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깃발이 되시고 우리의 승리의 주관자가 되실 것입니다. 매일 삶속에서 찾아오는 시련과 문제마저도 하나님께 드리는 저와 여러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든든하게 바쳐주시는 예수님 안에서 힘들어하는 지체들을 위해 기도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부족한 말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 2018년 2월 24일 장하군 서리집사 (로마서 4:13-25) 장하군 2018.02.24 2
» 2018년 2월10일 토요새벽기도 말씀 - 마은성 집사(출애굽기 17:8~16) 은성 2018.02.12 9
56 2018년 1월 27일 토요새벽기도 말씀 - 강미혜 집사(출애굽기17:1~7) 조혜빈 2018.02.01 9
55 2018년 1월 13일 장하군 서리집사 (사무엘상 3:1-10) 장하군 2018.01.13 10
54 2017년 12월 9일 새벽기도 말씀나눔 마은성 집사 은성 2017.12.16 8
53 2017년 11월18일 토요새벽기도 말씀 - 강미혜 집사(히브리서12:1~17) 조혜빈 2017.11.30 11
52 2017년 11월 04일 토요새벽기도 말씀 - 장하군 서리집사(데살로니가전서 2:9~13) 장하군 2017.11.05 21
51 2017년 10월 07일 토요새벽기도 말씀 - 장하군 서리집사(빌 3:4~14) 장하군 2017.10.07 30
50 2017년 9월 23일 토요새벽기도 말씀 - 마은성 집사(삼상 17:31-40) 은성 2017.09.26 14
49 2017년 9월9일 새벽기도말씀 (계2:1~7) - 강미혜 집사 조혜빈 2017.09.16 22
48 2017년 8월 5일 토요새벽기도 말씀 - 마은성 집사(요 6:22~29) 은성 2017.08.05 30
47 2017년 7월 15일 토요새벽기도 말씀 - 강미혜 집사(요 15: 1~8) 조혜빈 2017.07.30 31
46 2017년 6월 24일 토요 새벽기도 - 장하군 서리집사(마 10:24~39) 장하군 2017.06.24 19
45 2017년 6월 3일 새벽나눔 -마은성 집사 은성 2017.06.03 34
44 2017년 5월13일 토요 새벽기도 - 장하군 서리집사(요14:1~14) 장하군 2017.05.13 32
43 2017년 4월1일 토요 새벽기도 - 강미혜 집사(레23:4~16,출12:1~14) 조혜빈 2017.04.05 24
42 2017년 2월 18일 토요 새벽기도 -마은성 집사 은성 2017.02.17 31
41 2017년 01월 28일 토요메세지 강미혜 집사 (눅 17:20~21) 정신희 2017.02.04 40
40 2017년 01월 14일 토요메세지 장하군 서리집사 (요 1:29-42) 장하군 2017.01.18 27
39 2016년 11월 19일 새벽기도 - 마은성 집사 (시편 46장) 은성 2016.11.28 49
위로